메뉴 건너뛰기

이슈&칼럼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어린이병원비연대.png

 

어린이 건강권과 생명권을 가로막는 복지부를 규탄한다
어린이병원비 100만원 상한제를 시행하라

 



“아이의 생명을 모금에 의존하지 말고, 치료비를 국가에서 책임지자”라는 어린이 건강권과 생명권 운동 차원에서 2016년 2월에 시작한 <어린이병원비 국가보장 운동>은 다양한 시민들의 참여와 지지로 2017년 대선에서 주요 후보들의 공약으로 채택되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문재인 케어’라는 국민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프로그램 안에서 이 약속을 순차적으로 실천해 왔 다. 그 결과 어린이의 입원수술비 자부담이 20%에서 5%로 바뀌었고, 중증 질환 어린이의 치료비에 대한 부모 부담 또한 크게 줄어드는 성과도 있었다.

그러나 여전히 급여 구간 중심의 보장으로, 비급여와 예비급여 구간의 본인부담금이 남아있다. <어린이병원비국가 보장추진연대>는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100만원 상한제’(예비급여와 비급여 구간 모두를 포함하여 100만 원 이상 의 치료비를 국가 부담) 정책운동을 펼쳐왔다.

‘어린이 무상의료’에 가까운 이 정책은 부모의 치료비 걱정을 일거에 해소하는 방법으로, 18세 미만 830만 명 아동에게 적용할 때 소요되는 재정은 연 4,000억 원에 불과하다. 사실 상 의지만 있다면 언제든 실현 가능한 정책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성남시에서는 어린이 병원비 지원을 실질적으로 하기 위해 <어린이병원비 100만원 상한제> 조례까 지 제정하여 추진하고자 하였으나, 보건복지부는 사회보장협의 과정에서 불합리한 근거와 막무가내로 급여의 범위 를 비급여로 한정시키고 연령 범위를 12세로 제한시켜 성남시의 복지정책을 무력화시키고 있다.

성남시는 그간 수차례 복지부와 협의를 하였으나, 복지부는 복지부동, 뚜렷한 근거도 없이 사회보장협의 절차를 무기로 기초단체의 복지의지를 좌절시키고 있는 지금의 현실이다. 현직 대통령의 핵심 공약인 ‘어린이병원비 국가보 장’을 뭉개기까지 하는 복지부의 저의가 의심스럽고, 중앙정부 보조금 없지 자체 예산으로 지역 아동의 병원비 부 담을 책임지겠다는 기초단체를 억압하는 복지부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

이에 우리 연대단체는 99회 어린이날에 즈음하여, 아동의 건강권과 생명권 보장을 아래와 같이 요구한다.

하나. 우리는 성남시 <어린이병원비 100만원 상한제> 실시의 발목을 잡는 보건복지부를 강력히 규탄하며, 성남시 의 아동의료복지정책이 병원비로 고통받는 아동과 부모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보건복지부는 “예비급여 포함” 과 “18세 미만”의 지원 범위를 즉각 수용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하나. 대통령은 2012년과 2017년 대선에서 공약한 ‘건강보험 보장률 확대’ ‘전국민 100만원 상한제’를 실현하기 위한 예비급여의 급여화를 신속히 시행하라.

하나. 대통령은 더 이상 생명을 모금에 의존하는 아동이 없도록 아이의 생명은 국가에서 지키겠다는 약속을 어린 이날을 맞아 천명하고, <어린이 병원비 100만원 상한제>를 중앙정부에서 책임 있게 시행하라.

 

 


2021년 5월 4일
어린이병원비국가보장추진연대

 


경북사회복지사협회 공공의료성남시민행동 공동육아와교육센터 광주사회복지사협회 내가만드는복지국가 대전사회복지사협회 복 지동행사회적협동조합 부산사회복지사협회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 서울복지시민연대 서울시사회복지관협회 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 서울YMCA 세상을바꾸는사회복지사 세종사회복지사협회 아이쿱생협 엔젤스헤이븐 울산사회복지사협회 월드비전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전남사회복지사협회 전북사회복지사협회 충남사회복지사협회 충북사회복지사협회 한국교육복 지원 한국아동단체협의회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 한국환자단체연합회 함께걷는아이들


  1. 2022년도 처우개선 및 운영지침 건의

    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는 서울시사회복지단체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와 함께 "2022년 서울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및 운영지침 건의서"를 마련하고 지난 6월 3일 서울시 복지정책과에 전달하였다. 건의서에는 다음의 7대 건의 내용을 담았으며, 직능...
    Date2021.06.07 ByAdmin Views11069
    Read More
  2. [성명서] 노인을 이용한 특권과 반칙이 난무하는 악법! 대한노인회법 제정을 즉각 철회하라!

    노인을 이용한 특권과 반칙이 난무하는 악법! 대한노인회법 제정을 즉각 철회하라!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회장 박노숙)는 6월 4일(금) 대한노인회법 제정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고 대한노인회법안의 즉각 철회를 요구했다.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는 성명서를...
    Date2021.06.04 Bysasw Views650
    Read More
  3. 집걱정없는세상연대 출범 '집 걱정 없는 세상을 위하여!'

    우리협회 복지국가시민위원회는 시민·사회연대활동의 일환으로 최저임금연대, 기초법공동행동, 어린이병원비국가보장추진연대, 세월호연대활동 등 다양한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주거권 보장이 보편적복지라는 측면에서 '집걱정없는세...
    Date2021.06.02 Bysasw Views445
    Read More
  4. 환경 속 인간_높이 조절 키오스크

    환경 속 인간_높이 조절 키오스크 김세진(사회복지사무소 '구슬' / 책방, 구슬꿰는실 대표) 사회사업에서 ‘장애’는 어느 한쪽의 문제가 아닙니다. 당사자의 능력이 뛰어나도 그 이상을 요구하는 환경과 만났을 때 경험하는 약함이 ‘장애’입니다. 내 약함이 장...
    Date2021.05.27 Bysasw Views825
    Read More
  5. 우리 모두의 ‘존엄’을 꿈꾸다!

    최근 중앙대 김누리 교수의 ‘우리의 불행은 당연하지 않습니다’라는 책을 재미있게 보았다. 강연하듯 쓰여져서 쉽게 읽히고, 이해하기가 편했다. 과거 학창시절에 세계사를 배울 때, 그리고 아이들을 키우며 아이들이 재미있게 읽던 ‘먼 나라 이웃나라’ 시리즈...
    Date2021.05.27 Bysasw Views450
    Read More
  6. [20대 대선] 한국사회복지시설단체협의회, 사회복지 10대 아젠다 발표

    전국 15개 사회복지직능단체로 구성된 한국사회복지시설단체협의회(이하 한단협)은 2022년에 진행되는 20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지난 5월 12일 사회복지분야 10대 정책 제안을 발표했다. 한단협은 제안문 발표를 통해 사회복지시설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
    Date2021.05.25 Bysasw Views407
    Read More
  7. 코로나 1년, 숫자로 본 20대 서울청년의 삶

    코로나 1년, 숫자로 본 20대 서울청년의 삶 변금선(서울연구원 부연구위원)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지 1년이 넘었다. 코로나19로 많은 시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특히 20대 청년이 받은 충격은 크다. 코로나19는 청년이 쌓아온 노력, 미래, 꿈, 희망을 무...
    Date2021.05.13 Bysasw Views500
    Read More
  8. [성명] 어린이 건강권과 생명권을 가로막는 복지부를 규탄한다

    어린이 건강권과 생명권을 가로막는 복지부를 규탄한다 어린이병원비 100만원 상한제를 시행하라 “아이의 생명을 모금에 의존하지 말고, 치료비를 국가에서 책임지자”라는 어린이 건강권과 생명권 운동 차원에서 2016년 2월에 시작한 <어린이병원비 국가보장 ...
    Date2021.05.04 Bysasw Views201
    Read More
  9. 우리의 4월, 그리고 내일의 우리

    우리협회 복지국가시민위원회는 세상을 바꾸는 사회복지사(세밧사), 서울복지시민연대와 세월호 1주기부터 연대사업을 진행해왔다. 올해는 4월 13일(금) 저녁, 세월호 7주기 연대사업으로 영화‘당신의 사월’을 단체 관람하였다. 코로나19로 관람 인원을 50인 ...
    Date2021.04.29 Bysasw Views387
    Read More
  10. 사회복지계의 갑질, 종속적 동반자 관계의 비극

    사회복지계의 갑질, 종속적 동반자 관계의 비극 윤찬영(전주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가 이끄는 공공(公共)과 민간이 어떤 관계를 맺고 어떻게 기능하느냐 하는 것은 국가와 사회의 현재와 미래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지방자치시대를...
    Date2021.04.26 Bysasw Views877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46 Next ›
/ 4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